페이지

2020년 1월 25일 토요일

2019년 결산 및 2020년 계획 짜기

2019년 결산


나는 아직 학생이니까 방학과 학기 별로 정리해보았다.

겨울방학

우선 계절학기로 6학점을 들었다... 철학과 윤리, 인간언어란 무엇인가였는데 올출에 시험도 열심히 쳤는데 C+C+을 받았다. 흑흑... 잘은 모르겠는데 철학과 윤리 교수님께 듣기로는 일단 쓸데없는 문장이 너무 많아서 절반은 긋고 시작하셨다고 한다. 나름 열심히 써놓았는데 말이징...

그렇게 계절학기를 열심히 들으며 피아노 인 연세 정기연주회를 위해 점심마다 연습을 했다. 알찬 1월이었다고 생각한다.

2월에는 학과 엑스맨을 했다. 14학번이 19학번 입학하는데 엑스맨 했다는 괴담이 종종 돌곤 하지 않는가? 그게 나였던 것이다...! 사실 엑스맨은 굉장히 논란거리 중 하나다. 결국 속이는 것이 아닌가? 결국 놀고 싶어서 들어가는 것 아닌가? 사실 나도 엑스맨에 그렇게 긍정적인 의견을 가지고 있지는 않지만 일단 해보고 비판을 하던 옹호를 하던 하고 싶었다. 지금의 생각은 존재 자체는 부정적이나 왜 하는지 알겠다 정도?

그리고 생일은 태부와 함께 보내고 연구실에서 제주도로 IPIU를 갔다왔다. 인생 첫 피티도 시작했다.

1학기

학기가 시작하자마자 정기연주회를 했다. 피티와 태권도부 운동을 열심히 했다. 소종을 열심히하고 수업을 열심히 들었다.

졸업사진을 2번이나 찍었다. 복학하고 중앙동아리(피아노 인 연세), 체대동아리(태권도부), 공대동아리(풀씨)를 다 했더니 아는 사람이 생각보다 많았다. 집돌이에 아싸라서 잉여잉여할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

여름방학

KCCV(Korean Conference for Computer Vision)이 우리 학교에서 열려서 교수님을 이것저것 도와드렸다. 밍쉔의 수업과 함께 대학원에 들어가기 직전, 학회, 컨퍼런스 그리고 저널에 대해서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었던 것 같다.

그리고 이것저것 일들을 좀 많이 벌리기 시작했다. 2학기에 쿠콰쾅했던 것의 시초가 된다. 선종이 소개로 승재형을 만나 창업도 하고, 이은이 교수님도 처음으로 뵙고, 이진호 교수님도 처음 뵙고, 버지니아 친구도 처음으로 만났다.

2학기

씡나고 재밌게 창업을 했다.

이전까지의 창업은 개발자, 디자이너만 모여서 돈 없이 제품만 있었다면 이번에는 제품 없이 돈만 있었다. 역시 창업이란 어려운 일인 것 같다. 처음으로 팀 단위의 외주를 하면서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다.

그래도 계속 열심히 이것저것 했다.

개인연구는 Video Summarization이었다. 긴 영상을 자동으로 짧게 요약하는 건데 연구실에서는 주로 야구 영상에서 highlight를 뽑아내는 걸 했다. DPP기반의 diversity loss가 뭔가 돌파구가 될 거라고 생각하고 회사에서도 많이 시도했는데 그냥 딱 diversity에 유용한 도구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창업은 뭐 이것저것 많이 시도했다. 외주하면서 돈도 좀 벌어놓고 이런 저런 플젝도 해보고... 그치만 뭔가 딱 정해진 목표, 정해진 할일이 없어서 힘들었다. 능력있는 사람들을 모아놓은 것은 좋지만 원하는 바를 다 만족시켜가며 회사가 돈까지 버는 것은 힘든 일인 것 같다.

의대 연구실은 그나마 그냥 일을 했다. 쥐의 뇌에 전극을 꽂아서 나온 calcium image에서 활성화된 뉴런을 찾아내는 일이었다. 이 쪽은 성능을 끌어올리는 건 실패하고 하드웨어 가속에만 성공했다.

OOP 조교와 과외는 그냥저냥 즐겁게 했다. 이진호 교수님과 함께한 OOP 조교는 특히 재미있었다. welcome to CS! 같은 느낌 ㅋㄷㅋㄷ

랩 메이트들이 CVPR을 제출하는 걸 보며 자극을 좀 많이 받았다.

겨울방학

결국 번아웃이라는 것이 찾아왔다. 개인연구, 창업, 의대 연구실 파트타임 참여 등등 아무것도 제대로 결과가 안 나와서 좀 우울했다.

크리스마스 즈음에는 가족의 선물을 준비하다가 역시 내가 소중히 여기는 것은 이런 것이라는 걸 깨달았다.

마침 연구주제도 바꾸며 바빠져서 다른 일들을 정리하기로 마음 먹었다. 전전회사 팀장님(이제는 이사이신)과 만나서 얘기해본 결과 context switching 비용이라는 게 굉장히 크다는 이야기를 했다. 그리고 내가 지금 벌고 있는 돈은 푼돈이라는 것도. 여러 개의 일을 한다면 가지 뻗기를 해야지 여러 곳을 동시에 파기 시작하는 건 좀 아닌 거 같다는 인사이트도 얻었다.

한 학기 정도는 이렇게 해본 것도 좋은 경험이지만 이젠 역시 개인 연구에 좀 집중을 해야할 것 같다. 나는 context switching 비용 없이 여러 개를 멀티태스킹 할 수 있는 종류의 천재는 아니었던 것 같다.

2020년 계획
  • [ ] 나만의 시그니쳐 요리 만들기
  • [ ] 탑티어(ICCV, CVPR, ECCV) 논문 accept 되기
  • [ ] 블로그 글 열심히 써서 방문자 수 일500 찍기
  • [ ] 엄마아빠 돈다발 선물하기
  • [ ] 텝스 공부 및 응시하기
  • [ ] 글로벌 펠로우십 따내기
  • [ ] 월화목금 10to7 공학관 지박령
  • [ ] 월화목금 8to11 운동

댓글 없음:

댓글 쓰기